For Immediate Release
Contact mktgcomm@toshiba-medical.co.kr

해운대백병원, 최신 640 MSCT 도입

기존 CT의 2.5배인 640장의 영상 획득, 2mm의 병변까지 정확히 진단 가능

 

 

 

인제대학교 해운대백병원(병원장 황태규) 영상의학과에서는 최신 컴퓨터 단층촬영장비 640 MSCT를 도입, 12월 7일 병원 CT실에서 가동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이번 해운대백병원에 도입된 장비는 도시바社의 ‘애퀼리언 원(Aquilion One)’ 모델로서 기존 CT의 2.5배인 한 번의 촬영으로 640장의 영상을 획득할 수 있는 ‘640 MSCT (Multislice CT)’이다.

2009년도에 개발되어 국내에는 수도권에 있는 의료기관 2곳 정도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지방에서는 해운대백병원에 처음으로 설치됐다. 해외에서는 이미 미국의 존스홉킨스 대학병원, 브리검 앤 여성병원 등 세계 최고의 의료기관에서 사용하고 있어, 의학적으로 이미 최고의 성능과 안정성을 인정받은 제품이다.

해운대백병원 영상의학과에서는 이번 최신장비 도입으로 방사선 피폭량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어 CT 검사를 꺼리거나, 기존장비로 검사가 불가능했던 환자들까지도 마음 놓고 검사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특히 심장 촬영의 경우 방사선 피폭량을 90% 이상 감소시킴으로써 심박수가 높거나 특히 부정맥 등을 동반한 환자의 경우에도 최소한 방사선으로 단 한 번에 심장 전체의 영상을 얻을 수 있다. 흉・복부의 경우에도 최대 75%까지 방사선량을 감소시킬 수 있다고 한다. 또한, 640 MSCT의 획기적으로 줄어든 검사 시간과 증가된 정확도는 소아환자의 촬영 시에도 안정제 투여나 호흡 조정 없이도 검사가 가능하다.

이 CT의 최대 특징은 기존의 CT로 발견하지 못했던 2mm의 아주 작은 병변까지 정확히 진단해 낼 수 있고, 16cm 범위를 단 0.35초 만에 촬영할 수 있어 현재로서는 가장 빠르고 정밀한 CT장비라는 것. 또한 단 한 번의 검사만으로 뇌실질 영상과 뇌혈관의 동․정맥 영상, 뇌관류 영상까지 5분 이내에 얻을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뇌질환 등 응급환자들의 신속하고 정확한 진단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가동식에 참석한 학교법인 인제학원 백낙환 이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이번 최신 CT장비의 도입으로 안전하고 빠르게 영상정보를 획득하여 보다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가능해졌다.”며 장비의 특징을 최대한 살려서 해운대백병원 진료의 질을 한층 높여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출처: 병원신문 http://www.kha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669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