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 Immediate Release
Contact mktgcomm@toshiba-medical.co.kr

"빨리 찍으니 그만큼 안전하죠" CT·MRI 하이브리드 시대

동아일보

 

 

 

<상세내용>

 

"빨리 찍으니 그만큼 안전하죠” CT·MRI 하이브리드 시대

《1895년 독일의 물리학자 빌헬름 뢴트겐이 X레이를 발견한 이래, 110여 년간 의료 분야에서 영상진단장비는 눈부신 발전을 거듭했다. 업체들은 보다 정밀한 영상을 얼마나 빠르고 안전하게 얻느냐를 경쟁해 왔다. 많은 질환의 최종 진단에 사용될 만큼 정밀한검사 결과를 보여준 CT(컴퓨터단층촬영)와 MRI(자기공명영상)의 발전은 특히 괄목할 만하다. 최근에는 양전자방출단층촬영(PET)과 MRI가 결합된 하이브리드 형태도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 가장 빠르고 정밀한 CT

CT의 경우 최대한 정밀한 영상을 통해 정확한 진단을 하는 것이 주된 목적. 방사선 피폭량을 최소로 줄여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도시바는 2007년 한 번에 320장의 영상을 얻을 수 있는 애퀼리언 원(Aquilion ONE)을 출시한 뒤 2009년에 다시 640장의 영상을 획득할 수 있는 640 MSCT(Multi-slice CT)로 업그레이드했다. 기존 CT로는 발견하지 못하던 2mm의 종양까지 정확하게 진단해낼 만큼 영상의 질을 높인 것. 게다가 방사선 피폭량을 크게 줄였다. 심장 촬영은 기존 모델 대비 90% 이상, 흉·복부에서는 최대 75%까지 방사선 피폭량을 줄였다.

 

 

찍는 속도도 빨라져 검사 시간이 줄고 영상의 정확도가 커지면서 움직임이 많은 어린이도 별도의 안정제 투여 없이 촬영이 가능하다. 한 번 검사로 뇌 영상과 동맥 및 정맥 영상, 뇌관류 영상까지 5분 이내에 얻을 수 있다. 현재 서울대병원, 홍익병원, 인천성모병원, 일산백병원, 상계백병원, 해운대백병원, 동아대병원 등 모두 7개의 병원에서 볼 수 있다. (중략) 

 

 

한편, 도시바에서 출시한 아틀라스 MRI는 조영제 없이도 굵은 혈관은 물론이고 손과 발의 매우 가늘고 미세한 혈관도 촬영할 수 있다. 따라서 당뇨병 환자들이 사용하기에 좋다. 또 소음을 90% 이상 줄여 소리에 민감한 소아나 여성 환자의 검사에 적합하다. (후략)

 

동아일보 이진한 기자·의사 likeda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