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 Immediate Release
Contact mktgcomm@toshiba-medical.co.kr

도시바 최신 '3T MRI' 국내 첫 도입

명진단영상의학과, 계약 체결…전신 영상 고르고 정밀하게 얻어

 

도시바의 최첨단 장비로 전신의 영상을 고르고 정밀하게 얻을 수 있는 3T(테슬라) 자기공명영상촬영(MRI) 장비가 국내 처음으로 도입된다.

 

티아이메디칼시스템즈(대표이사 주창언)는 지난 4월 명진단영상의학과(원장 배민영)와 3T 자기공명영상촬영장비 'Vantage Titan 3T' 수주계약을 체결하고 오는 7월 설치를 앞두고 있다.


'Vantage Titan 3T'는 지금까지 3T MRI의 과제로 여겨진 복부 영역 화상의 얼룩짐을 4세대 기술로 해결해 전신의 영상을 고르고 정밀하게 얻을 수 있는 첨단 장비이다. 또한 환자의 몸체와 일치하는 형태의 원통형 자장을 구현함으로써 어깨와 같은 외곽부위까지도 더욱 정밀하게 검사할 수 있다.

 

특히 이 장비는 비조영  MRA, 즉 조영제를 사용하지 않는 촬영에서도 'Time-SLIP', 'FBI' 등의 기법을 통해 한 번의 스캔으로 혈류에 민감한 동맥상과 정맥상의 영상까지 얻을 수 있어, 초기 질병진단에 있어서나 혈관 관련 질병을 찾는 데 탁월하다.

 

뿐만 아니라 환자가 MRI 촬영을 위해서는 장비 안에서 오랫동안 머물러야 하는 특성을 감안, 'Bore' 사이즈가 MRI 장비 중 가장 넓어 지금까지 검사가 어려웠던 과체중 환자나 폐쇄공포증 환자도 편안한 환경에서 검사를 받을 수 있게 됐다.

 

배민영 명진단영상의학과 원장은 "이 장비는 정밀한 건사, 정확한 판독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석영 매경헬스 기자 hansy@mkhealth.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