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 Immediate Release
Contact mktgcomm@toshiba-medical.co.kr

도시바 ‘2015년 헬스케어사업 6천억엔 달성할 것’

예방, 진단과 치료, 예후 및 간호 등 주요 분야 성장을 핵심 전략 삼아

 

도시바(TOSHIBA)가 2015년 매출 6,000억엔 달성을 선언했다.

 

 

도시바는 지난해 8월 에너지 사업, 스토리지 사업과 함께 헬스케어 사업을 세 번째 주력사업으로 추진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어 지난 2월 25일에는 ‘예방’, ‘진단과 치료’, ‘예후 및 간호’, ‘건강 증진’ 등 4가지 주요 분야에서의 성장을 헬스케어 사업의 핵심 전략으로 삼았다.

 

도시바는 “CT와 같은 진단 장비가 포함되는 ‘진단과 치료’ 사업은 이미 시도해 검증된 바 있다”며 “개인의 건상에 대한 모니터링과 예측 프로그램을 통해 질병발생의 위험을 줄이는 예방 프로그램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예후 및 간호 분야에서는 가족과 간병인의 부담을 줄이고, 환자가 집에서 거주할 수 있도록 돕는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건강 증진 사업은 더 안전한 거주 환경을 모색해 정신적·육체적으로 건강해질 수 있도록 도우며, 궁극적으로 사람이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다.

 

도시바는 “전 세계적으로 헬스케어 사업을 증진시키고 다양하고 광범위한 기술들을 결합해 인간이 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는 사회를 건설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정수 

출처: http://www.docdocdoc.co.kr/news/newsview.php?newscd=2014030400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