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 Immediate Release
Contact mktgcomm@toshiba-medical.co.kr

도시바 메디칼시스템즈, 말레이시아에 영상진단장비 공장 설립

 

 

도시바 메디칼시스템즈 아시아 공장(TMMA, 도시바 메디칼시스템즈 코퍼레이션의 전액 출자 자회사)이 지난 2월 공식 출범했다. 중국, 브라질에 이은 도시바의 3 번째 해외 생산 공장으로 글로벌 시장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말레이시아의 첫 영상진단장비 생산 공장이다. 도시바는 말레이시아•주변국의 소비자 구매력이 갈수록 높아지고 노인 인구가 늘고 있는 만큼 헬스케어 시장 역시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페낭 시장인 Y.A.B Lim Guan Eng페낭은 국제적이고 지능적인 도시 모델이 되기 위해 정진하고 있다. 이제는 투자자의 선택하는 지역 중 하나가 되었으며, ‘괄목상대할 만큼 번영하고 산업화되었다.”고 전했다. 또한, 최근 다국적기업에서 페낭에 많은 관심을 보이는 이유 중 하나로 페낭이 전략적 물류의 요충지이자 동시에 인력 충원이 가능한 유일한 지역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도시바 메디칼시스템즈 아시아 공장은 작년 12월 운영을 시작했으며, 현재 초음파 장비 생산을 시작했다. 6월에는 전체 생산 라인이 모두 가동될 것으로 보인다.

 

 

시장조사 결과, 글로벌 영상진단장비의 시장 규모는 2018270억 달러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되며, 연평균 성장률(CAGR)4.7%가 될 것으로 보인다. Frost & Sullivan의 최근 연구 조사에서 아세안 헬스케어의 전체 시장 규모가 20171500억 달러를 기록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도시바 헬스케어 컴퍼니 Satoshi Tsunakawa 사장은 “10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도시바 헬스케어 사업은 뛰어난 성능의 장비와 고객들의 지지 덕분에 발전할 수 있었고, 세계 최초 기술들도 많이 제공할 수 있었다. 말레이시아의 새로운 공장에서 생산하는 최신 초음파 장비를 고객에게 전할 수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덧붙여 도시바 그룹 내 헬스케어 사업의 비중을 10%까지 늘릴 것이라고 밝혔다.

 

 

말레이시아 공장 설립은 도시바 그룹이 헬스케어 사업을 확장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동남아시아 내 입지를 넓히겠다는 도시바 메디칼시스템즈의 의지 또한 엿볼 수 있다.